전경련 'K-ESG 투자사절단' 미국 간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올 하반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사절단을 미국에 파견한다. 전경련은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K-ESG 얼라이언스 발족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절단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과 모건스탠리 등을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한국 기업의 ESG 활동을 적극 알릴 예정이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ESG 평가 기준 표준화와 관련해 한국이 추진할 목표 등을 논의했다. 김윤 얼라이언스 의장(삼양홀딩스 회장)은 “많은 기업이 ESG 개념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