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관 리뉴얼 작업 중인 롯데호텔월드가 다음달부터 고층 객실 등 일부 시설을 재개장한다.

롯데호텔월드는 내년 상반기까지 계획된 전관 리뉴얼 작업 중 1차 리뉴얼을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롯데호텔월드는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문을 열었다. 리뉴얼하는 것은 30년 만에 처음이다.

다음달 1일부터 다시 운영하는 시설은 19~31층 객실과 클럽 라운지다. 객실은 255실로 디럭스, 프리미어, 스위트 등 3단계로 구성돼 있다. 가족 단위 투숙객에 특화했다. 어린 자녀를 위해 소파베드와 벙커베드(2층 침대)도 마련했다. 별도로 침대를 추가하지 않아도 가족 단위 투숙객이 묵을 수 있다.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등 최근 화두인 위생시설을 추가했고 KT 인공지능 스피커인 기가지니도 도입했다. 투숙객은 냉·난방, 조명, 각종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제어하고 신청할 수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