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염소 사진 올려 화제
"테슬라처럼 비트코인 매입" 추측
일각선 "비트코인에 선전포고"

피터 틸은 새 거래소 설립 추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캡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캡처

“내 염소들: 맥스와 비트코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사진)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애완용 염소 두 마리를 찍은 사진과 함께 짤막한 글을 올렸다. 저커버그의 이런 언급은 코인 투자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저커버그의 염소 작명을 디지털 통화에 대한 지지 선언으로 받아들이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이상을 추측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선 페이스북이 테슬라처럼 회삿돈으로 비트코인을 사려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때마침 페이스북 주주총회가 오는 26일로 예정돼 있어 저커버그가 ‘깜짝 발표’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커버그가 비트코인 열혈 지지자라는 점을 ‘커밍아웃’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업계에서는 비트코인의 미래가 아주 밝다고 믿는 사람들을 ‘비트코인 맥시멀리스트(bitcoin maximalist)’라고 부른다. 맥스와 비트코인이라는 염소 이름을 빌려 저커버그가 자신의 생각을 암시했다는 것이다. 이런 ‘가설’이 사실이라면 비트코인 가격에 호재가 될 수 있다.

정반대 해석도 있다. 비트코인을 향한 ‘선전포고’일 수 있다는 것이다. 잭 도시 트위터 CEO는 2019년 “저커버그로부터 직접 잡은 염소고기를 대접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디엠’이란 이름의 암호화폐를 자체 개발하고 있는 점도 이런 주장에 힘을 싣고 있다. 디엠의 잠재적 경쟁자인 비트코인을 저커버그가 띄워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2019년 달러·유로 등의 통화바스켓에 연동되는 암호화폐 ‘리브라’를 만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하지만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견제로 출시가 연기됐다. 리브라는 지난해 12월 디엠으로 개명했고, 달러에 가치를 고정하는 스테이블 코인 형태로 노선을 수정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암호화폐 시장을 쥐락펴락하는 데 대한 피로감 때문에 저커버그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사람도 있다.

페이팔 공동 창업자이자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팰런티어테크놀로지의 회장 피터 틸은 새로운 암호화폐거래소 설립을 추진 중이다.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틸은 블록체인 이오스 개발사인 블록닷원을 통해 새로운 암호화폐거래소를 올 하반기 선보일 계획이다. ‘불리시 글로벌’이란 이름도 붙였다. 거래소 설립을 위해 100억달러(약 11조2000억원)의 자금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금융사 노무라, 홍콩 사업가 리처드 리, 독일 금융가 크리스티안 앙게르마이어, 암호화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 등이 사업에 참여한다.

임현우/안정락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