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전 국회부의장·의령군수도 참석…"반도체 위기, 이 부회장에게 기회줘라"
"이재용 부회장 사면을"…삼성 창업주 고향 의령서 군민결의대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에 대한 종교·경제계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12일 경남에서 특별사면을 촉구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날 오후 의령군 정곡면 행정복지센터 주변 주차장에서 열린 '삼성 이재용 부회장 조기 사면 촉구 의령군민 결의대회'에는 이주영 전 국회부의장과 오태완 의령군수, 군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곡면은 이 부회장 조부이자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생 생가가 있는 곳이다.

참석자들은 의병(義兵)이라 적힌 손팻말과 태극기를 흔들며 이 부회장 사면을 촉구했다.

현장에는 '나라 경제 다 무너진다.

삼성 이재용 부회장 즉각 사면하라'는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렸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삼성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고향인 이곳은 의병의 고장으로 국가 위기마다 나라 안위를 위해 앞장서 왔다"며 "의병 후손인 우리 군민 모두는 이 부회장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 사면을"…삼성 창업주 고향 의령서 군민결의대회

이주영 전 국회부의장은 "문재인 대통령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건희 회장을 사면해 평창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었고 그 덕에 북에서 손님 모셔다가 자신이 원하던 남북정상회담까지 이어갈 수 있었다"며 사면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민심을 귀담아듣고 이 부회장을 즉각 사면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결단을 내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결의대회 참석자들은 "세계적으로 불붙은 반도체 패권 경쟁과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 이은 질의응답에서 이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 사면을"…삼성 창업주 고향 의령서 군민결의대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