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전문 인증기관 진단
현대모비스가 국내외 전 사업장의 안전관리 역량을 대폭 강화한다. 2025년까지 글로벌 자동차·부품업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현대모비스는 12일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안전 수준 향상 프로젝트 선포식’을 열고 안전경영시스템 확보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달부터 전문 평가기관을 통해 안전 수준 진단에 나선다. 글로벌 안전 인증 체계인 ISRS를 기준으로 안전 관련 리더십, 위험성 평가, 리스크 관리, 비상 대응 계획 등 15개 분야, 137개 항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확인된 위험 요인과 취약점을 개선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2025년까지 안전시스템 단계 ‘ISRS 레벨 6’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이후에도 안전 단계를 계속 높여갈 계획이다. ISRS 레벨6는 기업 내 안전 전담 조직이 전문 역량을 갖추고 △사전 모니터링 △위험요인 관리 △사후 조치 △재발 방지 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주요 글로벌 자동차·부품업체가 이 단계를 목표로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안전 부문 전담 인력과 조직에 대한 투자를 늘릴 방침이다. 임직원에게 안전 관리 목표를 명확히 제시하고, 협력사의 안전 활동을 위한 지원도 병행할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