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롤러블 OLED '올해의 디스플레이상'

LG디스플레이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기술력이 세계적인 학회에서 인정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롤러블 TV용 65형 OLED 디스플레이(사진)가 ‘올해의 디스플레이(Display of the Year)’상을 받았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상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가 선정한다. SID는 디스플레이 업계 전문가, 연구원 등 6000여 명이 소속된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학회다. 직전연도에 출시된 디스플레이 중 가장 혁신적인 제품을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65형 롤러블 OLED TV는 백라이트가 필요없는 자발광(스스로 빛을 내는 성질) 디스플레이다. 종이처럼 얇아 패널을 본체 안으로 둥글게 말아 넣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디자인의 혁신 제품으로 평가된다. 업계에선 LG디스플레이의 롤러블 제품 출시가 자동차, 항공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디스플레이로 활용될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