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기순이익 4315억원…1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도 136% 급증…보험영업손익 개선 영향
삼성화재 본사 전경. 사진=한경DB

삼성화재 본사 전경. 사진=한경DB

삼성화재가 보험영업손익 개선에 역대급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삼성화재는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4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일회성 요인인 삼성전자 특별배당 1400억원을 제외하고도 당기순이익이 같은 기간 2배 이상 늘어나면서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36% 오른 595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0.2% 줄어든 4조8493억원으로 집계됐다.

실적이 호조를 보인 배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차량 이동량 감소, 병원 방문 자제 등으로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된 영향이 컸다.

보험 종목별 손해율에 따르면 장기보험은 보장 보험료 비중 확대 등으로 전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82.4%로 집계됐다. 자동차보험은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사고율 감소, 손해 절감 노력 등으로 6.5%포인트 감소한 79.8%를 기록했다. 일반보험의 경우, 고액 사고 증가로 6.2%포인트 오른 87.3%로 나타났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3.2%포인트 하락한 102.1%를 기록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대리점에 지급하는 첫해 수수료 1200%로 제한하는 제도개선의 영향과 매출 감소가 약 7대 3으로 판매비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투자 영업이익은 40.3% 증가한 6918억원을 달성했다. 금리와 주식 시장의 움직임에 유연하게 대응한 결과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홍성우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무리한 경쟁은 지양하면서 수익성 중심의 성장과 효율 개선을 통한 손익 차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전년 이상의 이익 실현을 넘어 손보업계 1위사에 걸맞게 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