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와 첫 소통…최 회장 "유연하고 적극적인 정책 펴달라"
산업장관, 최태원 상의 회장 면담…"기업의 미래준비 돕겠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취임 후 경제단체와의 첫 소통 행보로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았다.

문 장관은 12일 오후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만나 산업·통상·에너지 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경제계의 어려움과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최 회장은 "대내외적으로 중차대한 시기에 전문성과 경험을 두루 갖춘 분이 산업부 장관으로 취임해 경제계도 환영한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하루빨리 내수가 활성화되고 일자리가 늘어나 모든 국민이 일상을 되찾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미래산업 선점을 위한 국가 간 경쟁에서 기업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도 탄소중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확산 등 새로운 환경변화에 맞춰 유연하고 적극적인 산업정책을 펼쳐달라"고 요청했다.

문 장관은 "최근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우리 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 중이긴 하나 탄소중립 실현, 디지털 전환, 미중 갈등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커다란 전환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산업구조의 근본적 재편 과정에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우리 업계가 착실히 대비할 수 있도록 기업의 미래 준비를 돕는 산업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특히 반도체, 배터리 등 핵심 산업별 초(超)격차 전략을 마련하고 공급망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전략과 업종별 디지털 전환 대책을 통해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오는 13일 'K-반도체 벨트 전략'을 발표하고 상반기 중 '배터리 코리아 2030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자동차 부품기업 사업재편 지원방안(상반기), 수송부문 미래차 전환 전략(하반기), 2050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비전 및 전략(연말)도 준비 중이다.

아울러 문 장관은 산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현장의 어려움을 맞춤형으로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청득심(以聽得心·듣는 게 마음을 얻는 최고의 지혜)이라는 말처럼 산업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경제단체 외에도 반도체, 자동차 등 업계와 꾸준히 소통해 책상이 아닌 현장으로부터 나오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대한상의를 시작으로 앞으로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단체를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산업장관, 최태원 상의 회장 면담…"기업의 미래준비 돕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