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맥주 전문 기업 제주맥주는 기관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희망 범위 상단을 초과하는 3천200원으로 확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이에 따른 공모 금액은 268억원이다.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 1천447곳이 참여해 경쟁률은 1천356.43대 1이었다.

참여 기관의 99.45%가 공모가 상단인 2천900원 이상의 가격을 제시했다.

수요예측 참여 기관 수와 경쟁률은 이익 미실현 특례로 상장한 비(非) 바이오 기업으로는 최고 기록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주맥주는 오는 13∼14일 일반 청약을 거쳐 26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이사는 "상장 이후 기술연구소 중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국내외 맥주 시장 점유율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