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 스타트업 테이스티나인 기업공개 추진

가정간편식(HMR) 스타트업인 테이스티나인은 삼성증권과 신영증권을 공동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상장 시기는 올해 말이나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테이스티나인의 지난해 매출은 240억원으로 전년의 세 배가 넘었다.

올해 매출 목표는 1천억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