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롤러블 올레드 TV 패널, 美 SID '올해의 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18,950 -2.32%)의 65인치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패널이 미국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의 '올해의 디스플레이'에 선정됐다.

12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SID는 전 세계 디스플레이 전문가, 연구원, 교수 등 6000여명 이상이 소속된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학회로, 매년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 학회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SID의 '올해의 디스플레이'는 학회 최고의 영예로, 전년에 출시된 디스플레이 제품 중 산업 미래를 이끌 가장 혁신적인 제품에 수여한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65인치 롤러블 OLED TV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라는 장점을 활용해 디스플레이 패널이 본체 속으로 둥글게 말려 들어간다. 업계는 롤러블 OLED에 대해 기존 TV가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개념의 폼팩터(형태) 혁신으로 평가했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다양한 OLED 기술들을 지속 연구 개발해 새로운 가치 창출을 통한 시장 확대 및 OLED 대세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다.

LG디스플레이는 SID에서 2017년 '65인치 월페이퍼 OLED TV'로도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을 받았다. 이어 2018년에는 크리스털 사운드 OLED로 올해의 디스플레이 어플리케이션상을 수상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