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 초반 보합세…3,210선 등락(종합)

전날 1% 이상 하락했던 12일 코스피가 보합권에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6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78포인트(0.06%) 상승한 3,211.21을 나타냈다.

코스피는 0.07포인트(0.00%) 내린 3,209.36에 출발해 3,210선에서 등락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956억원과 605억원을 순매수 중인 가운데 외국인이 1천522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코스피는 지난 10일 3,250선에 육박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하루 만인 11일에는 1.23% 하락했다.

이어 뉴욕증시가 이틀 연속 하락 마감하면서 이날 장 초반 투자자들은 신중한 분위기다.

앞서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36%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87% 떨어졌고, 나스닥지수는 0.09% 하락 마감했다.

다우지수의 하락률은 지난 2월 26일 이후 최대를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장 초반 2% 이상 떨어져 이틀 연속 급락세를 보이다 저가 매수세가 대량 유입돼 낙폭을 만회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시장참여자들은 여전히 인플레이션 급등이 추세적일지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완화적 발언으로 저점 매수세가 유입된 데 힘입어 하락폭을 축소했다"고 분석했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비롯한 연준 주요 인사들은 이날 물가와 고용 목표 달성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제로금리' 유지와 현 수준의 자산매입을 지속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4.04%)가 '화이자 백신 위탁생산설'에 강세를 보였고 현대차(1.55%)와 기아(2.21%)도 강세다.

삼성전자(-0.25%), LG화학(-0.99%), 네이버(-0.86%)는 소폭 내렸고, SK하이닉스[00066(0.00%)는 보합세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1.81%)와 의약품(1.39%), 철강·금속(0.18%) 등이 1% 이상 오르고 있는 반면, 화학(-0.77%)과 기계(-0.51%), 전기전자(-0.34%), 통신업(-1.34%), 금융업(-0.78%) 등은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34포인트(0.03%) 오른 978.95이다.

지수는 0.34포인트(0.03%) 내린 978.27에 출발했다.

개인이 248억원을 순매수하고 있고, 외국인은 210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기관도 28억원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에는 SK머티리얼즈(0.12%)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종목이 약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53%), 셀트리온제약(-0.44%), 펄어비스(-0.34%), 카카오게임즈(-2.45%) 등이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