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SG 얼라이언스 발족회의 개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올해 하반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사절단을 미국에 파견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K-ESG 얼라이언스 발족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결정했다.

K-ESG 얼라이언스는 전경련 주도로 발족한 ESG 연합회의체로, 롯데와 한화·GS·대한항공·효성 등 국내 기업과 3M·보잉 등 글로벌 기업, 주한미국상공회의소·코스닥협회·벤처기업협회 등 주요 경제단체들이 참여한다.

먼저 얼라이언스는 국내 주요 기업들을 중심으로 ESG 투자사절단을 구성하고 올해 하반기 미국 등에 파견하기로 했다.

사절단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과 모건스탠리 등을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한국 기업의 ESG 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릴 방침이다.

얼라이언스는 실무진으로 이뤄진 '얼라이언스 워킹그룹'도 출범시켜 ESG 경영 확산 전략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김윤 얼라이언스 의장은 "ESG는 답이 정해진 개념이 아니므로 기업들이 계속해서 구체화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얼라이언스는 ESG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동시에 많은 기업이 ESG 개념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ESG 평가 기준 표준화와 한국이 ESG와 관련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목표 등을 논의했다.

신진영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은 'ESG 평가, 오해와 진실' 주제발표에서 "평가의 공정성을 제고하고, 평가대상 기업과 투자자 등급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을 ESG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배구조원의 ESG 평가 포인트를 ▲ 지속가능성 이슈의 정기적 업데이트 ▲ 전문가·이해관계자 의견 수렴 ▲ 기업 특성 반영 강화 ▲ 데이터 정확성 제고 등 4가지로 정리하고 업종이나 산업별 특성에 따라 평가 문항을 세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신 원장은 ESG 평가지표 표준화에 대해선 "ESG 정보공개 표준화는 기업이나 투자자 모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긍정적이나 평가지표 표준화는 기관별로 평가목적이 달라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각 기관이 정보공개 표준화를 통해 통합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되 각 기업이 개별 평가기관의 세부 요건에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만연 블랙록자산운용 대표는 "한국 기업들은 기후와 관련된 리스크를 해결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글로벌 기준을 맞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경련 주축 K-ESG 얼라이언스, 하반기 투자사절단 미국 보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