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공포, 다우 3개월만에 최대폭 하락…초여름 날씨 [모닝브리핑]

◆뉴욕증시, 인플레 우려에 출렁

인플레이션 우려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이 하락했습니다. 세계 경제 지표가 개선되면서 인플레이션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시장을 압박했습니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상승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3.66포인트(1.36%) 하락한 34,269.16을 기록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33포인트(0.87%) 떨어진 4,152.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3포인트(0.09%) 내린 13,389.43을 각각 나타냈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 2월 26일 이후 일일 낙폭으로는 최대폭을 보였습니다. 나스닥 지수는 장중 2% 넘게 급락했지만, 막판에 낙폭을 줄이면서 하락세를 만회했습니다.

◆ 삼성전자, '비스포크 홈' 글로벌 출시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홈'(BESPOKE HOME)을 글로벌 시장에 전격 공개했습니다. 비스포크 가전의 해외 시장 확대를 선언했습니다. 글로벌 미디어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비스포크 홈 2021' 행사에서 주방에 이어 거실, 세탁실 등 집 안 전체로 제품 확대를 선언했습니다. 국내 시장에는 총 16종의 비스포크 가전이 공개됐고, 해외 시장에서는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게 됩니다. 이재승 사장은 "올해는 삼성 비스포크 가전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본격 확대되는 원년"이라며 "비스포크 홈의 가치를 더 많은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이를 통해 삼성 가전의 브랜드 영향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與 김진표의 부동산 특위 오늘 첫 회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취임하면서 재구성된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가 오늘(12일) 첫 회의를 엽니다. 5선 의원이자 경제 전문가인 김진표 위원장이 이끄는 부동산특위는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어 주요 부동산 정책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게 됩니다. 김 위원장은 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내며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도입을 주도했습니다. 부동산특위에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를 둬 대출규제 완화, 세제 개편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부동산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1주택자 재산세 감면 확대, 주거 약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완화 등이 최우선 논의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구속 여부 오늘 결정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구속 여부가 오늘(12일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엽니다. 박 전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금호산업 등 9개 계열사가 자금 사정이 어려워진 금호고속에 총 1306억원을 무담보 저금리로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코로나19 확진자 600명대 예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600명대로 예상됩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500명 안팎으로 줄었지만, 주 중반부터 늘어나는 패턴에 따라 다시 600∼700명대로 증가할 전망입니다. 기존 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문제입니다. 누적 2000명을 넘어서며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11명으로 알려졌습니다.

◆맑고 일교차 커…낮 25도 안팎 초여름 더위

수요일인 12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17∼29도의 분포를 나타내겠습니다.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25도 내외로 올라 초여름 수준으로 덥겠습니다. 일교차가 내륙을 중심으로 15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한경닷컴의 김하나 기자였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