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27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
"장기보장상보험 판매 늘고…손해율 개선 영향"
사옥까지 넘긴 롯데손보, 흑자전환 '성공'…1분기 순익 628억

적자 늪에 빠졌던 롯데손해보험(2,015 +0.25%)이 1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6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7%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본사 사옥 매각으로 발생한 영업외수익 544억원이 반영된 영향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5억원으로 50.1% 줄었지만, 전 분기와 비교해선 흑자전환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지난해 3분기까지 97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연말 일회성 자산손상액(1590억원) 인식으로 지난해 208억원 영업적자로 전환했다. 1분기 매출은 5701억원으로 3.5% 올랐다.

이로써 롯데손해보험은 별도 자본확충 없이 추가 유동성을 확보, 지급여력(RBC) 비율이 8.9%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손해보험 측은 우량 상품인 장기보장상보험의 판매 증가와 손해율 개선이 수익성 제고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롯데손해보험의 1분기 장기보장성보험은 41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5% 상승했다. 손해율도 올해 1분기 85.6%로 지난해 1분기(90.1%)보다 4.5%포인트 개선됐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장기 내재가치 증대를 최우선 목표로 삼아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올해 초 가이던스 공시를 통해 밝힌 1479억원의 영업이익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