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나를 위한 '가전테리어'
에어컨·냉장고·세탁기 …
제품 하나씩 더해 갈수록
집안 조화롭게 꾸밀 수 있어

세계적 색채연구소와 협업
亞·유럽 등 해외시장 공략도
맞춤가전으로 공간 인테리어 완성하는 'LG 오브제컬렉션'

이사가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가전이 중심이 되는 인테리어인 ‘가전테리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LG전자는 새롭게 선보인 ‘LG 오브제컬렉션’을 앞세워 다양한 세대가 집안 인테리어에 맞춰 재질과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트렌드를 주도한다는 각오다.

LG전자는 2016년 공간에 가치를 더하는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와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선보였다. 이어 2018년 가전과 가구를 결합한 공간 맞춤 가전 ‘LG 오브제’, 2020년 하나씩 더해가면서 집안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을 잇따라 내놓으며 ‘공간가전’ 시장 지배력을 키워왔다.

‘나’ 자신을 위한 공간맞춤가전인 LG 오브제의 컨셉트는 집 전체의 공간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LG 오브제컬렉션으로 확장됐다. 주방 거실 세탁실 등 집안 곳곳에서 사용하는 여러 가전을 조화롭고 일체감 있는 디자인으로 구현한 LG 오브제컬렉션은 하나씩 더할수록 집안의 인테리어가 완성되는 효과를 준다는 평가다.

LG 오브제컬렉션은 올해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를 연이어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입증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제품 디자인은 물론 색상·재질·마감 부문에서 본상 7관왕을 차지했다.

LG 오브제컬렉션 제품군은 기존 워시타워,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광파오븐, 정수기,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빌트인 타입 냉장고, 김치냉장고, 1도어 냉장·냉동·김치 컨버터블 냉장고 등에 이어 올해 출시된 에어컨, 청소기, 공기청정기까지 모두 14종이다. LG전자는 오브제컬렉션 제품군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LG 오브제컬렉션은 특정 공간이 아니라 집안 전체의 인테리어 톤과 조화를 이루도록 고객들이 다양한 재질과 색상을 직접 조합할 수 있고 제품을 하나씩 더해 공간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을 개발하기 위해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미국 팬톤컬러연구소와 협업하고 있다. 고객이 생활하는 집안 전체 공간의 인테리어 톤과 조화를 이루는 LG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은 MZ세대(1980~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부터 X세대(1970~1980년생)와 베이비부머(1946~1964년생)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로부터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에는 ‘클레이 브라운’, ‘레드 우드’ 등 오브제컬렉션의 새로운 색상도 선보였다. 신규 색상은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스타일러, 원바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에 먼저 적용되며 다양한 LG 오브제컬렉션 제품군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된다.

LG전자는 어느 곳에나 어울리는 차분하고 편안한 오브제컬렉션의 색상 철학을 지키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색상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에서 영감을 찾았다. 클레이 브라운은 자연의 흙빛을 연상시키는 순수하면서도 절제된 갈색 계열의 색상이다. 레드 우드는 나무의 풍부한 색감에서 영감을 얻은 깊이 있고 매혹적인 적색 계열의 색상이다.

이번에 신규 색상이 추가되면서 LG 오브제컬렉션은 15가지 색상을 갖추게 됐다. LG전자 측은 “앞으로도 단순히 오브제컬렉션의 색상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전문가가 엄선한 최고의 컬러 솔루션을 제시해 고객이 손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객이 자신의 집과 취향에 맞는 색상을 쉽게 고를 수 있도록 △예술가 공간에 어울리는 홈 아틀리에 패키지 △화사한 감성 공간에 맞는 홈 가든 패키지 △모던한 안정감의 홈 카페 패키지 △안락한 휴식 공간에 적합한 홈 테라스 패키지 등 컨셉트에 맞춰 전문 디자이너가 조합한 컬러 패키지를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

LG 오브제컬렉션은 오브제컬렉션을 갖춘 제품군의 LG 가전을 구입한 고객 2명 중 1명이 선택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하나씩 더할수록 집안 인테리어가 완성되는 컬렉션 가전답게 여러 제품군을 동시에 구입하는 비중도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전자는 오브제컬렉션을 앞세워 공간 인테리어 가전의 해외 진출도 본격화한다는 구상이다. 5월 중국에 오브제컬렉션을 론칭하는 것을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등 해외시장에 순차적으로 오브제컬렉션 출시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에선 최근 스팀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LG 프리미엄 신가전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대규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