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은 지난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67.4% 늘어난 106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고 11일 공시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48.5% 늘어난 1241억원, 매출은 3.9% 증가한 1조9302억원이었다. 총자산도 6.1% 늘어나 36조1397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수입보험료는 1조3360억원으로, 이 중 보장성이 전년 동기 대비 4.6% 늘어난 5987억원이었다. 지급여력(RBC)비율은 221.2%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동양생명은 “수익성이 높은 기타보장성 상품 비중을 늘리고 안정성 중심의 자산운용 전략을 추구한 결과 양호한 실적을 냈다”며 “앞으로도 보장성 중심의 영업과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 자산운용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