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12월 완공

전북도 내 재생에너지 관련 연구기관인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가 오는 12월 중 완공될 전망이다.

도는 2019년 산업통상자원부 공모과제로 선정된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센터는 올해 연말 완공될 예정이다.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모듈, 부력체, 구조체 등 구성 제품에서부터 시스템 단위의 실증·평가까지 가능하다.

센터는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 2천601㎡에, 실증단지는 새만금방조제 해넘이 휴게소에 800kW 규모로 각각 조성된다.

건립에는 민간재원을 포함해 234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종합평가센터는 2023년까지 120억원을 들여 시험평가 장비와 시설 30여 종을 구축한다.

실증단지는 내년부터 국내 기업지원과 기술개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다는 계획이다.

김희옥 도 신재생에너지과장은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국내외 수상 태양광 성능, 실증·표준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