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영업이익 3423억 55.5%↑
3년 전 품은 美 냉동식품업체
높은 인수금에 '승자의 저주' 우려
美 홈쿡 열풍에 해외매출 67% 차지
비비고도 유통망 타고 점유율 높여

바이오사업도 승승장구
사료용 아미노산·식품 조미료 등
바이오 부문 영업이익 50.7% 늘어
'눈물의 매각' 영등포공장 되사들여
2018년 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미국 냉동식품업체 슈완스컴퍼니 인수를 결정하자 시장에선 걱정이 앞섰다. 1조5000억원에 달하는 인수금액이 지나치게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일각에선 ‘승자의 저주’를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CJ제일제당(450,000 -0.66%)은 2019년 유동성 위기를 겪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 회장의 베팅은 ‘신의 한 수’가 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홈쿡(집밥) 열풍이 불면서 슈완스는 CJ 실적 개선의 선봉장을 맡고 있다. 올 1분기에는 CJ제일제당 해외 매출의 절반 이상을 슈완스가 책임졌다.
슈완스가 해외 매출의 67% 차지
'슈완스의 저주' 푼 CJ제일제당…분기 영업이익 '역대 최대'

CJ제일제당은 올 1분기 3조6711억원의 매출(CJ대한통운 실적 제외)을 올렸다고 1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3조4817억원) 대비 5.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2201억원)보다 55.5% 늘어난 3423억원을 올렸다. 분기 최대 영업이익이다. 주력인 식품사업과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사업이 양쪽에서 실적을 이끌었다.

식품사업부문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2.0% 늘어난 2조306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매출은 전년보다 7% 증가했다. 비비고와 햇반 등 주력 제품군이 두 자릿수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집콕’ 영향으로 온라인 유통망을 매개로 한 매출도 급증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슈완스가 효자 역할을 했다. 슈완스는 올 1분기 68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CJ제일제당의 전체 해외 매출(1조260억원)의 67.1%를 차지했다. 슈완스가 판매하는 비비고 만두는 미국 냉동식품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전년 대비 미국 시장 점유율은 8.7%포인트 상승했다. 미국 대표 유통채널인 A사의 비비고 입점률은 81.7%로 높아졌다. 슈완스의 유통망을 기반으로 비비고 제품 판로를 확대한 결과다. CJ제일제당은 슈완스 인수 전 3000개 수준이던 미국의 비비고 판매 매장을 3만 개로 늘린다는 목표다.

바이오사업부문에서는 올 1분기 77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14.7%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에 비해 50.7% 급증했다. 영업이익률은 약 10%를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그린바이오사업에서 세계적으로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그린바이오는 발효 기술을 기반으로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 등을 제조하는 분야다. 수익성이 높은 트립토판과 발린, 알지닌이 주요 제품이다.

바이오사업부문에서 두 자릿수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도 이 같은 고부가가치사업에 집중한 전략이 들어맞은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료·축산사업부문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8.1% 늘어난 587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베트남 시장 호조세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889억원에 달했다.

CJ제일제당은 화이트바이오사업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화이트바이오는 생물자원을 원료로 산업용 소재를 만드는 분야다. 생분해 플라스틱 등이 대표적인 예다.
가정간편식 확산에 날개 단 실적
업계에선 CJ제일제당의 실적 호조세가 이제 시작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밥상 문화’가 가정간편식(HMR) 위주로 완전히 재편되면서 CJ제일제당의 식품사업은 날개를 달았다는 관측이다. ‘기생충’과 ‘미나리’ 등 한국 영화가 해외에서 ‘연타석 홈런’을 친 상황도 CJ제일제당에는 큰 호재다. K컬처 확산으로 비비고로 대표되는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덩달아 높아지면서다.

슈완스 인수 이후 맞닥뜨렸던 유동성 위기도 해소되고 있다. 2019년 말 159.4%에 달했던 CJ제일제당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134.0%로 떨어졌다. 지난 3월에는 자산을 매각한 뒤 다시 빌리는 ‘세일앤드리스백’ 방식으로 2019년 넘긴 서울 영등포 공장 부지를 다시 사들였다. 영등포 공장에선 CJ제일제당 밀가루의 약 50%가 생산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강도 높은 수익성 개선과 비용 효율화 노력으로 CJ제일제당의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에서 HMR 판매량이 늘어나면 1분기 이후에도 실적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종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