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견기업이 신규 채용하는 연구인력에 대해 최대 3년간 연봉의 40%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중견기업 핵심연구인력 성장지원사업’을 공고하고, 다음달 11일까지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연구인력 부족 문제를 겪는 중견기업을 지원해 연구개발(R&D)을 촉진하고 고용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 기업부설연구소 등 R&D 전담 조직을 보유한 매출 3000억원 미만의 초기 중견기업이다.

참여 기업으로 선정되면 청년 이공계 석·박사와 기술전문 경력직 연구인력을 신규 채용할 때 최대 3년간 연봉의 4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최대 2명까지 지원해주고, 연간 지원 한도는 석사 1600만원, 박사 2000만원, 기술전문 경력직 2800만원이다.

2018년 사업을 처음 시행한 이후 지금까지 중견기업 101곳에 134명의 핵심 연구인력 채용을 지원했다.

이지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