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어려움에 처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구조조정을 돕는 ‘기업구조혁신펀드’를 올해 1조원을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정부 재정 및 정책금융기관 출자금에 민간 자금이 매칭돼 마련되는 기업구조혁신펀드는 지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3조2000억원이 조성됐다. 금융당국은 이번 3차 펀드를 통해 역량 있는 신생·소형 운용사 참여를 유도하고 투자 대상도 선제적 구조조정 추진 기업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10일 3차 기업구조혁신펀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정부 재정(675억원)을 바탕으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 정책금융기관과 은행·증권사들이 출자해 모펀드 4510억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여기에다 민간투자 5500억원 이상을 추가로 유치해 총 1조원 규모 펀드를 만들 계획이다.

이호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