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용 쇼크에 원/달러 환율 하락…1,113원 마감

10일 원/달러 환율이 8원 가까이 하락했다.

이날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7.5원 내린 달러당 1,113.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113.2원에 개장하고서 오전 한때 1,113.1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지난 7일 미 노동부는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6만6천개 늘어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100만개 늘어날 것이라는 시장 전망치(블룸버그통신 집계)에는 크게 못 미쳤다.

미국 고용이 개선되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나서는 등 긴축 추세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지표가 반대로 기대에 못 미치자 달러 가치 급락으로 이어졌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고용 충격 속에 연준 관계자들이 통화 완화 기조 유지에 온건한 태도를 보이면서 달러 가치가 이번 주 하락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23.10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27.07원)보다 3.97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