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원장에 세종공장 정재연 공장장

유제품 불가리스의 코로나19 효과를 과장해 물의를 빚은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영 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비대위원장으로는 남양유업 세종공장의 정재연 공장장이 맡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위원 구성은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대표이사는 비대위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비대위는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최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 전환…소유·경영 분리 논의(종합)

지난해 말 기준으로 남양유업의 지분 구조를 보면 최대 주주는 홍원식 회장으로 51.68%를 보유하고 있고, 홍 회장의 부인과 동생 등 일가 주식을 합하면 53.08%에 이른다.

현재 이사회는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2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사내이사 가운데 3명이 홍 회장, 홍 회장의 모친 지송죽 씨, 홍 회장의 아들 홍진석 상무다.

홍 회장은 지난 4일 불가리스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마케팅 총괄 담당자인 홍 상무는 회삿돈 유용 의혹까지 불거져 지난달 보직 해임됐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차기 경영진을 선임할 때까지 대표직을 유지할 방침이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인체 대상의 연구가 아니어서 효과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일축했다.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 전환…소유·경영 분리 논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