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 발생 장비 확인 중 사고…회사 측 "개선방안 마련 중"
당진 현대제철서 '홀로 점검' 근로자 숨져…끼임 사고 추정(종합)

충남 당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홀로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설비 점검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현대제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당진제철소 가열로에서 근로자 A(44)씨가 설비 주변에 쓰러진 채 움직이지 않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씨는 소음이 발생한 설비를 점검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정비나 보수 작업이 아닌 시설 점검을 할 때는 직원 혼자서 확인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비슷한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노동 당국은 A씨 몸이 기계에 끼어 사망한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안전 규정이 지켜졌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