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2억 청렴…해운재건 적임"
야 "도자기 밀반입…도덕성 문제"
해양수산부공무원노동조합과 해운·항만·수산업계가 잇따라 성명을 내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서둘러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야당은 박 후보자 부인이 도자기를 해외에서 세관 신고 없이 들여와 국내에 판매해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만큼 장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해수부 공무원 노조는 9일 박 후보자 임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박 후보자 부인의 도자기 불법 판매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면서도 “박 후보자는 1991년 행정고시로 입직한 이후 비선호 부처인 해수부에서만 30년간 외길 인생을 걸으며 축적한 전문성을 지니고 해양과 수산을 아우르는 통합형 리더”라고 평가했다. 이어 “사무관으로 시작해 해수부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차관까지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30년 동안 모은 재산이 2억원 정도밖에 없다는 사실은 후보자가 한눈팔지 않고 업무에만 전념했다는 점을 엿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해운협회는 지난 7일 입장문을 내고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중단 없이 추진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해운물류 행정전문가가 해수부를 이끌어야 한다”며 박 후보자의 신속한 임명을 요구했다.

수협중앙회도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박 후보자를 ‘적임자’로 평가했다. 박 후보자는 2018년 2월 영국 대사관 근무를 마치고 귀국할 때 부인이 구입한 1250여 점의 영국산 도자기 장식품을 세관 신고 없이 국내에 들여와 판매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야당은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상태다. 국회가 대통령에게 청문보고서를 송부해야 하는 시한은 10일까지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장관 자격이 없으며 관세청에서 박 후보자와 관련된 밀수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