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나는 이렇게 본다

기업들이 '왜'는 알지만
'무엇을' '어떻게'는 몰라
이형희 SK수펙스 SV위원장 "ESG 성과 측정법, 현실적이어야 효과"

국내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준비는 잘되고 있을까.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사장·사진)은 “ESG를 왜(why) 해야 하는지는 알고 있지만 무엇을(what), 어떻게(how) 할지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진단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한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서 “그룹 차원에서 ESG사업을 하나하나 검토해보면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한 프로젝트가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내에서도 ESG 경영이 대세가 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그는 “3년 전 처음 ESG 업무를 할 때는 용어 설명부터 했지만 지금은 그럴 필요는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ESG와 관련된 의사결정을 내리는 게 쉽지 않지만 선택의 여지 없이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ESG 경영의 성패를 가르는 요인으론 ‘타이밍’을 꼽았다. 이 위원장은 “지금이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에서 우리 기업이 끌려가느냐, 앞서가느냐를 결정하는 순간”이라며 “발 빠르게 ESG 경영을 도입해야 임계점을 돌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효율적인 ESG 경영을 위해선 성과를 측정하는 방법이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너무 복잡한 기준을 지키려 하다가는 헛심을 빼게 된다는 논리다. 이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ESG 평가 기준을 통합하려는 움직임이 뚜렷하다”며 “한국도 글로벌 추세에 맞게 여러 기준의 공통분모를 골라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