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자체 주문 앱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수수료를 내야 하는 배달 앱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충성 소비자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9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은 올해 2월 자체 앱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이용 등급에 따라 할인 쿠폰 등 혜택을 제공하는 멤버십도 도입했다. 이에 힘입어 교촌치킨 전체 주문 건수 가운데 자체 앱을 통한 주문 비중은 작년 1월 4.8%에서 올해 3월 8%로 커졌다. 지난 3월 자체 앱을 통한 매출은 1년 전보다 약 43% 뛰었다. 지난달 자체 앱 회원 수는 100만 명을 넘어섰다.

BBQ는 이달 16일까지 자체 앱으로 치킨을 주문하면 배달비 2000원을 깎아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 BBQ는 지난해 8월 자체 앱에서 주문하면 7000원을 할인해주는 행사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BBQ는 100억원에 가까운 마케팅 비용을 썼다. 이 행사로 30만 명 수준이던 BBQ 앱 회원 수는 200만 명으로 늘었다. 현재 회원은 250만 명이다.

치킨업체 관계자는 “자체 앱 주문이 증가하면 수수료가 나가지 않아 가맹점들이 좋아한다”며 “고객 데이터를 확보해 맞춤형 마케팅에 활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