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전문가 필요"…박준영 '부인 도자기 의혹'속 임명 여부 주목
해운-항만-수산업계, 해수부 장관 임명 잇단 촉구

해운·항만업계와 수산업계가 잇따라 성명을 내고 해양수산부 장관 임명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9일 해운·항만·수산업계에 따르면 한국해운협회는 지난 7일 '수출입 화물의 안정적인 수송과 해운재건 계획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해운업계 입장문'을 내고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중단없이 추진해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오랜 경험이 있는 해운물류 행정전문가가 해수부 수장으로 신속히 임명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날 수협중앙회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 등 시급한 문제들이 산재해 있는 상황에서 일관된 정책으로 문제해결을 주도해 나갈 사령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준영 후보자를 '적임자'로 평가하면서 "국가의 수산정책을 총괄하는 해수부 장관이 하루빨리 자리 잡아야 일관된 정책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항만물류협회와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도 전날 공동 입장문을 통해 "항만물류산업은 수출입 화물의 99.7%를 차지하는 국가 기간산업인 만큼 정부와 항만물류업계, 항만하역노동자는 더욱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경험의 행정전문가가 해수부의 수장으로 신속히 임명돼 항만물류산업의 극심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해결하고 물류대동맥의 시종착점인 항만에서 맡은 바 임무를 묵묵히 수행해 온 항만하역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박준영 해수부 차관을 장관 후보자로 내정했으나, 배우자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이는 상황이다.

야당인 국민의힘이 박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가운데 국회가 대통령에게 청문보고서를 송부해야 하는 시한은 10일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