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계도 연공 중심에서 성과 중심으로 개편해야" 권고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임금 수준이 높은 대기업에 올해 임금을 최소 수준으로 올리고 여력이 있으면 재원을 고용 확대와 중소협력사의 경영 여건 개선에 활용해 달라고 권고했다.

경총, 고임금 대기업에 "임금 인상 최소화하고 고용 확대를"

경총은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임금 조정과 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회원사에 보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권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회복의 불확실성과 청년실업 심화, 부문별 격차 확대 등 최근 우리 경제의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고용 확대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체계 구축에 초점을 뒀다고 경총은 설명했다.

경총은 우선 고임금 대기업에 기본급과 같은 고정급 인상은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상할 것을 요청했다.

이미 임금 수준이 높은 대기업 고임금 근로자의 지나친 임금인상은 중소기업이나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취지라고 경총은 강조했다.

경총에 따르면 우리나라 500인 이상 규모 대기업 근로자의 월 평균임금(2017년)은 구매력평가지수(PPP) 기준 6천97달러로, 일본(4천104달러)보다 48.6% 높고, 미국(5천31달러)과 프랑스(5천371달러)보다 각각 21.2%, 13.5% 높은 수준이다.

각 국가의 경제 수준을 고려한 임금을 비교할 수 있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 대비 임금 수준(500인 이상 규모)도 한국은 190.8%(2017년)로, 미국(100.7%, 2015년)과 일본(113.7%, 2017년), 프랑스(155.2%, 2015년)보다 높다고 경총은 전했다.

경총, 고임금 대기업에 "임금 인상 최소화하고 고용 확대를"

경총은 또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보다는 고용 확대와 중소협력사의 경영 여건 개선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활성화할 것을 권고했다.

우리나라 5∼9인 사업장 근로자 월 평균임금을 100으로 봤을 때, 5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월 평균임금은 199.1(2019년 기준)로 2배에 달한다.

반면 일본은 129.6(2017년 기준), 미국과 프랑스(2015년 기준)는 각각 154.2, 157.7 수준이다.

이밖에 기업 임금 체계를 기존 연공 중심에서 일의 가치와 개인의 성과, 기업 실적을 반영하는 직무·성과 중심으로 개편할 것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임금체계 개편 전후 인건비 총액의 동일 수준 유지, 과도한 연공성 해소 등의 내용을 담은 '기업 임금체계 개편의 기본원칙'도 기업에 전달했다고 경총은 전했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코로나19 이후 심화한 경제·노동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이미 높은 국내 대기업 임금 수준을 더 높이는 것보다는 고용을 확대하고, 직무·성과 중심의 보상체계를 구축해 공정한 노동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