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부산에서 제9회 바다식목일 기념식…유공자 10명 포상

해양수산부는 10일 오후 부산광역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제9회 바다식목일 기념식을 열고 수산자원 분야 유공자 10명에게 훈·포장과 표창을 수여한다고 9일 밝혔다.

동탑산업훈장의 영예는 31년간 수산자원 조성과 어장보호에 힘쓴 김치환 경북 포항 구룡포수산업협동조합 대보1리 어촌계장이 안는다.

김 계장은 전복 종묘 방류사업, 불가사리 구제사업, 해안가 청소 등을 통해 마을어장의 자원을 지키고 가꿔온 공을 인정받았다.

불법어업을 근절하고자 어촌계에 자율감시 체제도 확립했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해수부는 이밖에 안승근 한국조구산업경영자협회 명예회장에게 산업포장을 수여하는 등 모두 10명에게 훈·포장과 대통령·국무총리 표창을 준다.

기념식에서는 바다숲을 조성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바다숲 조성지에 사는 어업인 인터뷰 영상 등도 상영된다.

해수부는 지난해까지 2만4천258㏊ 규모의 바다숲을 조성했으며, 2030년까지 전국 연안에 모두 5만4천㏊ 규모로 바다숲을 만들 예정이다.

해수부는 바다식목일을 기념해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바다숲 탐험하기' 등 체험교구 1만5천개와 관련 만화, 창작동화 등도 배포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정부 관계자와 수상자 등 50명만 현장에 참석한 채 진행된다.

김치환 포항 구룡포수협 어촌계장, 바다식목일 '동탑산업훈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