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6일 기술성과 성장 가능성을 두루 갖춘 57개 중소기업을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2022년까지 산업부문별로 대표 혁신기업 1000여 개를 선정해 금융위원회 주도로 종합적인 금융·비금융 지원을 제공하는 정책이다.

이번 3회차 혁신기업 국가대표는 중기부, 산업부, 과기정통부, 복지부, 해수부, 국토부, 문체부, 환경부, 특허청 등 9개 부처에서 선정했다. 3대 신산업(BIG3) 분야(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산업 전반에 걸쳐 총 321개 기업이 선정됐다.

중기부는 포스트팁스(Post-TIPS),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등 중기부가 추진하는 기존 프로그램에서 선발된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선정 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혁신기업을 선정했다. 선정위원회는 금융권, 협회, 학계 등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세계적 경쟁력, 최근 메가 트렌드에 부합되는 정도, 향후 5년 안에 예측되는 시장 성장성, 기술차별성과 기술성숙도 등을 고려해 혁신기업을 뽑았다.

이번에 선정된 씨앤씨머티리얼즈, 휴톰, 리베스트 등 27개 기업은 중기부의 포스트팁스에 선정된 기업으로 팁스 연구개발(R&D) '성공' 판정을 받은 업력 7년 미만의 창업팀이다. 파이퀀트, 메디픽셀, 알티엠 등 9개 기업은 중기부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을 통해 선발된 기업이다. 엘지 유플러스, 네이버 등 대기업이 제시한 혁신 과제를 인공지능(AI)과 빅 데이터 등을 활용해 해결했다. 아모그린텍, 미코세라믹스, 쓰리에이로직스알피에스 등 21개 기업은 중기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이다.

중기부는 이번 선정 기업들에게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한국성장금융 등 정책금융기관과 협업해 해당 기업의 자금 수요에 맞는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그램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힘입어 스케일업에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