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와 기술이전 사업
삼성전자가 모바일기기, 반도체 등 주요 산업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미활용 기술 500여 건을 중소기업에 무료로 나눠주기로 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이런 내용의 ‘2021년도 산업부-삼성전자 기술나눔’ 사업을 공고했다. 2013년 시작된 기술나눔은 대기업 등이 갖고 있는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이전해 주는 사업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모바일기기 213건, 반도체 68건, 디스플레이 68건, 통신·네트워크 45건, 의료기기 31건 등 총 505건의 기술을 공개하고, 중소기업에 이전하기로 했다. 기술이전이 확정되면 특허권도 무상으로 이전받을 수 있다. 기술나눔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산업부 홈페이지 또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누리집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다음달 10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작년에는 삼성전자, 포스코 등이 기술나눔 사업에 참여해 226개 중소기업에 총 444건의 기술을 이전했다. SK그룹은 작년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총 53개 중소기업에 75건의 기술을 무상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2차전지 제조사인 A사는 기술나눔 사업을 통해 ‘고체 전해질 기술’을 이전받아 기존 보유 제품의 용량 향상과 전압 문제를 해결했다. 이 회사는 이를 계기로 차세대 2차전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 하반기까지 포스코, LS일렉트릭,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하는 기술나눔 사업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지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