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은 최근 ‘2021년 여름 기후 전망’을 통해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이번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매우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르게 찾아온 봄날씨와 폭염의 예고로 시장에서는 냉방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증의 영향으로 밀폐된 공간에서 에어컨 등 공기 순환 장치의 가동에 제한이 걸리고 있다. 실제 작년 여름, 환기가 되지 않는 실내에서 에어컨 가동으로 인한 실내 감염이 이루어진 적도 있었기 때문이다.



휴대용 선풍기는 여름맞이 개인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에 스토리(대표 이계연)에서 올 여름 상황을 준비하며 5월 10일(월)부터 500개 한정 수량 소진시까지 세븐스토리 빅팬 선풍기 1+1 이벤트로 빅팬 블루윈드 선풍기 구매시 초미니 선풍기 블루필드를 증정한다고 밝혔다.

휴대용이라면 예쁘고 귀여운것이 매력이라지만 선풍기의 기본은 시원함이다. 세븐스토리 빅팬 블루윈드는 일반 휴대용 손 선풍기 사이즈에서 벗어난 탁상용 선풍기 사이즈인 팬지름 16.5㎝의 빅팬으로 강력한 바람이 강점이다. 빅팬 선풍기(대왕 선풍기)로도 불리는 빅팬 블루윈드는 보기드문 빅 사이즈라서 눈에 띄는것도 있지만 자연풍 모드를 포함하여 6단계로 풍속조절이 가능하고, 90도 각도조절이 가능하여 휴대용과 탁상용으로 겸용할 수 있는 데다 구매 시 전용 크래들도 함께 증정하여 세워서도 고정시킬 수 있는 큰 매력을 가지고 있다.

한 손에 쥐기 편한 핸들 사이즈를 구현한 빅팬 블루윈드는 빅 사이즈임에도 319g의 부담 없는 무게로 휴대 사용에 불편함을 줄였고,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로 최대 20시간 사용 가능하다. 또한 보조배터리로도 사용 가능하게 하여 사무실, 캠핑 등 실내외를 막론하고 간편한 사용과 실용성을 강조하였다.

빅팬 블루윈드에서 돋보이는 것은 빅사이즈의 팬 뿐 아니다. 바람이 퍼지는 거리를 더 넓히고 속도를 강력하게 만드는 5엽 날개를 장착하여 기존의 휴대용 선풍기 바람과 차별성을 두었다. 또 저소음 기능으로 소음 수준이 13dB 수준에 머문다. 이는 나비의 날갯짓 소리인 10dB에 가까운 소리로 수면을 방해하지 않는다. 이렇듯 조용하고 강력한 바람을 구현할 수 있는 비결은 장기간 사용이 가능한 반영구적인 BLDC 모터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세븐스토리 측은 “빅팬 선풍기(대왕선풍기)로도 불리는 빅팬 블루윈드는 빅 사이즈를 자랑하는 만큼 시원함을 보장하기 때문에 손에 쥔 순간 놓을 수 없을 정도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라며 “접이식의 컴팩트한 사이즈와 빅사이즈 팬 크기로 휴대용, 탁상용으로 사용 가능한 빅팬 블루윈드는 조용하면서도 강력한 바람을 구현하여 실생활에 아주 유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븐스토리는 바쁜 일상의 시간을 아껴주는 ‘편리함’과 편리함으로 얻는 삶의 ‘프리미엄’이 합쳐진 편리미엄을 추구한다. 시간과 노력을 줄여 보다 다양한 경험에 사용하는 것이 경쟁력인 시대인 요즘 스마트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스마트 생활가전 제품을 소개하며 편리엄 라이프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세븐스토리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는 빅팬 블루윈드 뿐 아니라, 착붙는 샤워기, 무선센서 스마트 쓰레기통, 차량용 선풍기 등 다양한 생활가전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