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받아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4일 우간다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에서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새마을금고는 2018년 10월 우간다 농촌 주민 30명을 조합원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5천명 회원에게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간다 새마을금고는 현재 금융자립도(OSS) 지표 100%를 초과했다.

OSS가 100%를 넘는다는 것은 외부지원 없이 매년 말 잉여금으로 회원 배당금을 주고 적립금을 쌓을 수 있다는 의미다.

새마을금고 측은 "영구 법인설립 인가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에서 정식 금융기관의 영구적 지위를 획득했다는 의미"라며 "지속 가능한 금융모델임을 우간다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