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 퀵' 사전모집 10일만에 기사 1만명 등록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퀵 서비스' 사전모집 10일 만에 기사 1만여 명이 등록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카카오T 픽커' 앱으로 퀵 서비스 기사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사전 등록 1만여 명 중 절반 이상은 도보, 자전거, 킥보드, 자가용 등 이동 수단으로 참여를 희망했다.

카카오T 퀵 서비스는 6월 말 출시될 예정이다.

퀵 서비스 기사로 활동하려면 '카카오T 픽커' 앱에 등록한 뒤 안전 의무 교육을 들으면 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사전 가입 기사에 추첨으로 최신형 오토바이와 전동스쿠터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한다.

서비스 출시 후 활동 시 이동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혼다 PCX 오토바이나 프리고 다이렉트 프리웨이 1 스쿠터도 선물로 제공한다.

박지은 카카오모빌리티 T비즈플랫폼팀 이사는 "카카오T 퀵 기사는 자가용, 자전거, 도보 등으로 이동하는 일반인 모두가 참여할 수 있고 프로그램비, 보험비 등 추가 비용 없이 최적의 수요 연결이 가능해 추가 수입을 얻고자 하는 모두에게 매력적인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