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래에셋생명)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4,300 +1.65%)은 온라인채널의 변액저축보험과 변액연금보험 2종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최저 가입보험료를 1만원으로 낮춰 접근성을 확대했다.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변액저축보험은 월납 1만원, 일시납 100만원부터 글로벌 분산투자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온라인 변액보험 2종 모두 고액계약과 장기유지계약 추가적립 혜택도 신설했다. 적립식 계약 중에서 월납 30만원 이상 건은 기본보험료의 0.5%, 1백만원 이상은 1%를 더 쌓아주고 월 보험료 액수와 관계없이 37회차 납입분부터는 기간에 따라 최대 1.5%를 별도로 적립해준다.

가입에 대한 보험료 기준은 낮추고 혜택은 더했지만 기존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의 강점들은 그대로 유지된다. 특히 꾸준한 수익률에 대한 입소문으로 최근 시중자금을 빠르게 흡수하고 있는 '글로벌 MVP펀드'도 선택이 가능하다.

이 펀드 상품은 보험업계 최초로 전문가가 고객을 대신해 시장 변화에 맞춰 자산 편입비율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출시 7년만에 3조원의 자금을 끌어 모았다.

이번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ETF글로벌MVP펀드' 시리즈가 추가 탑재돼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수와 낮은 변동성을 통해 더욱 안정적인 수익률을 추구할 수 있다. 또한 최근 지속가능투자 트렌드에 발 맞춰 출시된 '더나은미래글로벌ESG주식형' 펀드도 선택이 가능하다.

최진혁 미래에셋생명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개인 투자자들의 입장에서는 글로벌 자산배분이라는 단어가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며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변액보험을 이용하면 소액으로 쉽게 글로벌 우량 자산에 투자하여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