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윤석헌 원장의 임기 종료에 따라 원장 대행 체제로 전환된다.

금감원은 6일 공지 문자를 통해 윤 원장의 이임식을 7일 오후 5시에 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내일 윤석헌 원장 이임식

윤 원장은 7일자로 3년 임기를 마친다.

후임 원장에 대한 인선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아 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 제30조는 '원장이 부득이한 사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에는 금융감독원의 정관으로 정하는 순서에 따라 부원장이 원장의 직무를 대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금감원장 인사가 경제라인 정비 문제와 맞물려 돌아가면서 후임 인선이 늦어진다는 관측이 금융당국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일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16 개각' 대상에서 빠지면서 추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홍 부총리 거취를 포함한 경제라인 정비가 어떤 그림으로 그려지느냐에 따라 금감원장 인사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윤 원장은 윤증현·김종창 전 원장에 이어 세 번째로 3년 임기를 채운 금감원장으로 남게 된다.

윤 원장은 취임 이후 소비자 보호에 방점을 찍고 키코·사모펀드 사태 등에서 뚝심 있게 업무를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라임 일부 펀드와 옵티머스 펀드의 100% 원금 반환, 사후 정산을 통한 손실 미확정 펀드 분쟁조정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비자를 보호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섰다는 평가다.

이 과정에서 예방보다 사후 규제·제재에 따른 감독 부실 논란이 있었고 부실 펀드를 판매한 금융사의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내부통제 부실의 책임을 물어 중징계를 내리면서 금융권과 극한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과거 채용 비리에 연루된 직원의 승진으로 촉발된 노조와의 대립은 임기 막바지에 오점으로 남았다는 평가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