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민감주 강세…코스피 1% 오르며 3,180선 근접(종합)

코스피가 6일 경기 재개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3,180선에 다가섰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37포인트(1.00%) 오른 3,178.74에 마감하며 이틀 연속 상승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5포인트(0.01%) 오른 3,147.72로 시작해 상승 흐름이 이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2천18억원을 순매수하며 이틀 연속 매수 우위를 보였다.

다만 연기금 등은 163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995억원, 개인은 925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날 증시에서는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관련 발언과 경기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업종별 차별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은행(6.53%), 운수창고(5.53%), 철강·금속(5.40%), 금융업(3.48%), 건설업(2.75%) 등 경기 민감 업종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도 HMM(11.92%), KB금융(7.88%), 하나금융지주(5.94%), 신한지주(4.46%), 포스코(5.05%) 등 경기 민감주가 크게 올랐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주요 경기 민감주와 금융주들이 강세를 보이며 증시 하단을 지지했다"며 "오늘 상승 종목 수가 하락 종목 수를 압도하며 여전히 견고한 투자 심리를 반영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상승 종목 수는 733개, 하락 종목 수는 157개였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2억2천58만주, 거래대금은 16조4천52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79포인트(0.29%) 오른 969.99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58포인트(0.06%) 낮은 966.62에 개장해 등락을 반복하다가 강세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천67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2천37억원, 기관은 648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CJ ENM(3.61%), 원익IPS(2.11%), 솔브레인(1.55%) 등이 오르고 셀트리온제약(-2.08%), 셀트리온헬스케어(-1.91%), 스튜디오드래곤(-1.71%), 에이치엘비(-1.51%)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11억2천538만주, 거래대금은 7조2천472억원 수준이었다.

경기민감주 강세…코스피 1% 오르며 3,180선 근접(종합)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은 8천280억원으로 전 거래일(8천920억원) 대비 7.2%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이 6천469억원으로 9.6%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1천811억원으로 2.8%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의 공매도 거래대금이 114억원으로 전날보다 4.1% 늘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의 거래대금이 1천584억원으로 9.3%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의 공매도 거래 비중은 89.6%, 기관은 8.7%, 개인은 1.7%였다.

공매도 대상인 코스피200 지수는 0.72% 오르는 데 그쳐 코스피 상승률(1.00%)을 밑돌았다.

코스닥150 지수는 0.35% 하락했다.

공매도 취약 종목으로 꼽히던 종목 중에서는 신풍제약(4.65%), 두산인프라코어(3.47%), 한진칼(2.61%) 등이 오르고 씨젠(-1.80%), 케이엠더블유(-1.54%), 두산퓨얼셀(-0.38%), 롯데관광개발(-0.29%) 등은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