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1천명 인식조사 결과…"국회, 이익단체에 좌우되지 말아야"
소비자단체 "실손보험 가입자 절반 청구포기 경험…전산화 촉구"

시간이 부족하고 번거로워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가입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단체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소비자와함께·금융소비자연맹은 실손보험 가입자 47.2%가 지난 2년간 청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6일 공개했다.

미청구 진료의 95.2%는 '30만원 이하 소액' 진료였다.

소비자단체 "실손보험 가입자 절반 청구포기 경험…전산화 촉구"

청구 포기 사유(복수응답)는 ▲ 진료금액이 적어서(51.3%) ▲ 보험사 제출용 서류 발급을 위해 다시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어서(46.6%) ▲ 증빙서류를 보내는 것이 귀찮아서(23.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녹색소비자연대는 "고액이 아닌 진료비는 시간이 부족하고 번거로워서 청구를 포기하는 가입자가 많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실손보험 청구가 편리하다는 응답은 36.3%에 그쳤고, 78.6%는 전산시스템으로 청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본인 동의를 전제로 진료 병원이 보험사로 증빙서류를 전송하는 청구방식'에 대해 응답자의 85.8%가 찬성 의사를 밝혔다.

또, 전산시스템 운영자는 개인정보보호를 고려할 때 '공공기관'을 선호한다는 답이 76,2%로 '보험업 관련 기관'(15.8%)이나 '민간 핀테크 업체'(8.0%)보다 월등히 많았다.

소비자단체 "실손보험 가입자 절반 청구포기 경험…전산화 촉구"

녹색소비자연대 등 3개 단체는 "국회가 더는 이익단체의 이해관계에 좌우되지 말고 하루빨리 소비자의 권리보장과 편익 제고를 위해 조속히 관련 법안을 처리해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를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조사는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3∼26일에 만 20세 이상 실손보험 가입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