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완자본 확충 위해 선제적 발행
자기자본비율 24bp 올라
신한은행, 원화 ESG 채권 후순위채 4000억원 발행

신한은행은 4000억원 규모의 원화 ESG 후순위채권(녹색채권, 조건부 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10년 만기물로, 발행금리는 10년 만기 국고채 민평금리에 0.47%를 가산한 2.58%(고정)이다.

당초 신한은행은 최초 증권신고서 신고 금액인 3000억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었지만, 모집금액의 2배에 가까운 수요가 몰리면서 최종 발행 금액을 4000억원으로 결정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신종자본증권 5900억원 발행에 이어 이번 후순위채 발행도 성공리에 마무리 했다"며 "이번 발행으로 신한은행의 자기자본 비율이 2.4%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자기자본 확충으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