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론칭 6개월 맞아 3가지 솔루션 선보여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솔루션 첫 공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솔루션 첫 공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포 투모로우(for Tomorrow)' 프로젝트의 론칭 6개월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도출된 다양한 솔루션을 6일 처음 선보였다.

'포 투모로우'는 현대차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전세계 구성원들의 집단지성을 모아 교통, 주거, 환경 등 오늘날 글로벌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한 해결책을 도출해내는 캠페인이다.

현대차와 UNDP는 '포 투모로우' 프로젝트의 첫 번째 주제를 '포용적이고 안전하며 회복력 있는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으로 정하고 지난해 10월부터 솔루션을 공모했다. 솔루션의 일부는 이번에 현대차와 UNDP가 공개한 영상에 담겼다.

포 투모로우 프로젝트 홍보대사인 배우 제시카 알바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영상에는 △나이지리아 태양광 가로등 △네팔 그린 에너지 모빌리티 △영국 리얼 아이스 등 3가지 솔루션이 등장한다.

'태양광 가로등'은 낙후 지역 주민들이 태양광 가로등을 직접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태양광 가로등으로 인해 지역 사람들이 일몰 후에도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지역사회에 활기가 돌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그린 에너지 모빌리티는 '사파 템포'라 불리는 네팔의 노후화된 미니 전기버스에 고효율 배터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핀테크(금융기술) 플랫폼 솔루션이다.

'리얼 아이스'는 얼음이 녹아내려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향후 50년 내로 현 거주지에서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하는 웨일즈의 일부 지역을 위해 북극의 얼음을 다시 얼릴 수 있도록 고안된 기술 솔루션이다. 솔루션 제안자는 뱅거대와 함께 기계를 개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추후 완성된 기계를 북극 지역 주민들이 운영할 예정이다.

영상에 공개된 3가지 솔루션 외에도 지난해 10월부터 총 30여개국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50여개의 다양한 솔루션이 홈페이지에 접수됐다. 대부분 대기오염, 지구 온난화, 친환경 에너지 등 글로벌 공통으로 직면한 환경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내용이었다.

현대차는 환경 운동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UNDP 산하 'UNDP 액셀러레이터 랩스', '현대 크래들'을 통해 이중 일부 솔루션을 현실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솔루션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실행에 옮겨진다. 현대차와 UNDP는 솔루션이 현실화되는 상세한 과정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올 9월 유엔 총회 기간에 선보일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갈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에 제시된 솔루션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