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하락해도 부실 없으면 대출 한도·금리 불이익 최소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가운데 영업 정상화 가능성이 큰 대출자의 신용 평가 때 회복 가능성을 반영한다.

회복 가능성이 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신용등급이 하락하지 않아 대출 한도 축소와 금리 인상 걱정을 덜 수 있다는 얘기다.

'코로나 타격' 중기·소상공인, 회복 가능성 크면 신용하락 없다

6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은행, 보험사(법인 대상), 정책금융기관 등은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신용등급을 평가할 때 회복 가능성을 충분히 반영한다.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등 재무 상태가 나빠졌으나 현재 정상 영업 중으로 연체·자본잠식 등 부실이 없고, 매출 회복 등 재무 상태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되는 대출자가 대상이다.

코로나19로 매출이 일시적으로 줄어들었으나 최근 매출이 회복세인 경우, 거리두기 단계 완화 때 매출 회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동종 업종 평균과 비교해 매출액 감소 등이 작아 영업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이 재무 상태 개선 가능성에 대한 판단 기준으로 제시됐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자체 신용평가를 하는 금융기관은 기준에 따른 기관별 운영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신용평가 결과 등급이 하락하지 않는 경우 대출 한도나 금리 등 대출 조건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기관은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신용등급이 하락하더라도 연체·자본잠식 등 부실이 없는 대출자면 대출 조건 불이익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원칙적으로 대출 한도를 유지하고 가산금리 조정 등을 통해 금리 인상도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금융기관들은 신용평가 시 회복 가능성 반영, 신용등급 하락 시 불이익 최소화를 위한 운영 기준을 마련해 6월 1일부터 대출에 적용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두 가지 기준을 적용한 대출에 대한 검사와 제재를 면제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