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SK텔레시스 유상증자 참여한 과정 조사
검찰, 조대식 SK수펙스추구協 의장 내일 소환조사

검찰이 SK그룹의 2인자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7일 조사한다.

6일 법조계와 재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7일 오전 조 의장과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조 의장은 과거 SKC 이사회 의장, 조 대표는 SK㈜ 재무팀장을 맡았다.

검찰은 이들이 2015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SKC가 무리하게 700억원을 투자하게 해 상장사인 SKC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였다.

최 회장은 유상증자 대금 납부, 부실 계열사 지원 등의 명목으로 SK네트웍스와 SKC, SK텔레시스 등 자신이 운영하는 6개 회사에서 2천235억원 상당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또 2012년 10월 SK텔레시스가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하는 과정에서 자신도 개인 자금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것처럼 신성장동력 펀드를 속여 275억원 상당의 BW를 인수하게 한 혐의도 있다.

수년간 직원들 명의로 140만 달러 상당(약 16억원)을 차명 환전하고, 외화 중 80만 달러 상당(약 9억원)을 관할 세관에 신고하지 않은 채 해외로 가지고 나가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혐의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