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제품의 친환경성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통한 지속가능 경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 사회에서 소비자들은 상품 자체의 가치 외에 브랜드의 선한 사회적 영향력까지 중요한 소비기준의 하나로 생각하고 있으며, 새로운 소비 주축으로 부상한 MZ세대의 경우 약 30%가 제품 구매 시 비용을 더 지불하더라도 친환경성을 고려하는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추세이다. 또한, 세계적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되는 만큼 패션산업에서는 의류폐기물 및 탄소배출량의 감소 등 환경오염을 없애기 위하여 여러가지의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

까스텔바작 관계자는 “섬유패션산업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하면 결코 지나칠 수 없는 것이 환경문제이다. 친환경 경영을 위해 디자인 부설 연구소 설립 및 첨단소재 R&D, 테크니션 고용 등 직간접 투자에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라며 ESG 경영 고도화를 위한 전사업적인 포부 또한 밝혔다. 이에 까스텔바작은 앞장서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미래가치에 투자하기 위해 친환경 패션 브랜드로 변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까스텔바작은 올해 F/W시즌의 제품에 리사이클 소재 및 향균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상품을 출시하는 등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미래가치에 투자하기 위한 친환경 패션 브랜드로의 변화를 계획하고 있다. 이익창출의 개념을 넘어 사회적 책임과 윤리적 경영을 토대로 브랜드강화 및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그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