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나흘간 열려…국내 58개 업체 참가
"中 면세시장 잡아라"…코트라, 하이난 박람회서 한국관 차려

코트라는 오는 7일부터 나흘간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시에서 열리는 '제1회 중국 국제 소비재 박람회'에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중국 정부의 하이난 자유무역항 개발계획과 이에 따른 면세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신설된 국가급 박람회다.

프랑스 갤러리 라파예트, 스위스 스와치 등 전 세계 백화점 및 명품 브랜드, 중국 대표 면세업체 중면그룹(CDFG) 등이 참가한다.

하이난은 중국 면세시장 급성장과 더불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지역이다.

지난해 중면그룹은 코로나 특수와 중국 정부의 육성정책에 힘입어 스위스와 한국을 제치고 면세점 1위를 차지했다.

코트라는 한국 중소기업의 중국 면세시장 진출을 위해 총 58개사 규모의 한국관을 꾸렸다.

주요 품목은 뷰티(24개사), 식품(16개사), 패션 및 기타 생활용품(18개사) 등이다.

개별부스를 차린 30개사 외에 직접 참가가 어려운 기업들을 위해 샘플 대리 홍보와 화상상담을 연계한 28개사 규모의 '프리미엄 홍보관'도 구성했다.

이번 행사에는 롯데면세점 중국법인도 참가해 한국관 참가기업들과 상담할 예정이다.

하이난 지역 국유기업 하이컨그룹은 한국관 참가기업과 구매계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한국 상품 수입을 확대하기로 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급성장하는 중국 면세시장에서 한국 소비재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