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NG해운은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에너지기업인 페트로나스LNG와 3척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장기 용선계약을 체결했다. 옵션 3척까지 포함하면 단일선사 기준으로는 국내 해운 역사상 최대 규모의 수주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7일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 서명식(사진)에는 이규봉 현대LNG해운 사장, 박승용 현대중공업 부사장 및 페트로나스LNG 관계자들이 참석해 계약에 서명했다.
현대LNG해운, 말레이 에너지기업괴 장기용선 3척 계약

현대LNG해운이 페트로나스LNG와 체결한 용선계약은 확정 3척의 LNG운반선 장기 계약이다. 옵션 3척을 포함하면 단일 선사 수주 건으로는 국내 해운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계약 체결로 현대LNG해운은 페트로나스LNG가 2024년부터 LNG캐나다 프로젝트에서 생산하는 LNG를 전 세계로 수송할 계획이다. 이번에 함께 수주한 현대중공업은 LNG 운반선 건조를 맡는다.

이규봉 현대LNG해운 사장은 “국내 LNG 선사와 조선소가 협력해 해외 국영 에너지사의 대규모 계약을 일괄 수주한 프로젝트”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발판삼아 글로벌 액화화물 전문선사로 지속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LNG해운은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IMM인베스트먼트가 2014년 6월 컨소시엄을 꾸려 당시 경영난을 겪고 있던 현대상선(현 HMM)의 가스선 사업부를 인수하면서 설립됐다. IMM은 현대LNG해운이 운영하는 LNG 전용선대의 잠재력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수년간 전문 인력 영입, 해원 양성 등을 위한 투자를 지속해 왔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