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삼성전자 갤럭시 북 프로(왼쪽)와 갤럭시 북 프로 360.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삼성전자 갤럭시 북 프로(왼쪽)와 갤럭시 북 프로 360.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사용하는 노트북에서 바탕을 어둡게 하는 '다크 모드'를 적용하면 화면 소비전력을 25% 아낄 수 있다고 6일 밝혔다.

다크 모드는 화면에서 정보를 담고 있지 않은 바탕을 어둡게 바꾸는 사용자 환경(UI) 디자인으로, 어두운 화면에 흰 글자를 표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업계에서 노트북의 배터리 성능을 평가할 때 주로 사용하는 기준인 '모바일 마크 2018'을 적용해 OLED 노트북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측정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화이트 모드에서는 배터리 사용 시간이 9.9시간, 다크 모드에서는 11시간으로 나타났다.

다크 모드를 적용했을 때 화면을 구성하는 전체 픽셀 중 작동하는 픽셀의 비율을 나타내는 'OPR(On Pixel Ratio)'이 감소하면서 디스플레이 소비전력이 25% 줄었고, 이로 인해 노트북 사용 시간은 약 1시간 정도 늘었다.

이번 측정 결과와 같은 배터리 절약 효과는 OLED 디스플레이로만 가능하다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반면 LCD(액정표시장치)는 검은색을 표현할 때도 백라이트가 항상 켜져 있어 다크 모드를 적용해도 소비 전력이 떨어지지 않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