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카드)

(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는 명품 브랜드 몽블랑(Montblanc)과 한정판 신용카드 '플렉스(Flex)카드 몽블랑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카드는 몽블랑의 설립연도인 1906년을 기념해 1906장만 한정 발급되며 카드 뒷면에는 1부터 1906까지의 고유 리미티드 에디션 넘버가 부여된다.

발급 시에는 몽블랑 카드지갑과 픽스 볼펜으로 구성된 플렉스카드 몽블랑 에디션 패키지도 함께 제공된다.

고객은 패키지 상품에 이름이나 이니셜, 날짜를 새길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서비스 바우처를 소지하고 국내 모든 백화점에 입점된 몽블랑 매장에 방문하면, 엠보싱(레더용) 또는 인그레이빙(필기구용) 서비스 중 1개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플렉스카드 몽블랑 에디션은 롯데백화점 및 롯데아울렛 내 몽블랑 매장에서 결제 시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여기에 명품 브랜드 7% 적립 및 스트리밍·커피 할인 등 2030 MZ세대 특화 서비스를 담은 '롯데백화점 플렉스카드' 혜택도 탑재했다.

연회비는 국내 및 해외겸용 모두 10만원이며 40만원의 발급수수료가 최초 발급 시 1회 부과된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한정판 카드와 함께 트렌디한 라이프 스타일을 즐기는 2030세대라면 한 번쯤 구매를 고려해봤을 몽블랑의 대표 제품으로 패키지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