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7개 뷰티 브랜드 택배 빅데이터 분석
'라방' 틀자 판매 '쑥'…택배물량 최대 1천150% 급증

새로운 유통 채널로 부상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이하 라방)이 제품 판매량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라방을 통해 제품을 판매한 뷰티 브랜드 7곳의 택배 물량 16만 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라방 진행 시 택배 물량이 급격하게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B브랜드의 보디 제품은 라방을 한 날의 물량이 방송일을 제외한 일평균 물량과 비교해 1천150%나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어 J브랜드의 헤어 제품(1천064%), M브랜드의 색조 화장품(460%), C브랜드의 기초 제품(203%) 등의 순으로 택배 물량이 증가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 2월 신세계그룹 뉴스룸에 기고한 칼럼에서 지난해 라이브 커머스 시장의 규모를 3조원대로 추정했다.

2023년에는 9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라방은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사이에서 이색 쇼핑문화로 부상하고 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즐기는 중장년층 사이에서도 확산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