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폐플라스틱·폐비닐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두산중공업은 폐플라스틱 연속식 열분해 전문기업인 리보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리보테크는 폐플라스틱을 연속식으로 열분해해 가스를 생산하고, 두산중공업은 열분해한 가스를 수소로 개질하는 설비와 공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에 적용하는 연속식 열분해 기술은 원료의 지속적 투입으로 연속 생산이 가능해 처리 규모를 쉽게 확대할 수 있고, 경제성도 확보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2021년까지 하루 0.3t가량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개질기를 개발해 경상북도 문경에 있는 리보테크에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이후 실증과제를 통해 폐플라스틱으로부터 하루 3t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기술을 상용화할 방침이다.

두산중공업 송용진 부사장은 "매년 국내에서 8백만t 이상의 폐플라스틱이 배출되는데 이중 매립과 소각되거나 고형폐기물 원료가 되는 4백만t에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며 "생산된 수소는 향후 연료전지, 수소가스터빈 등에 활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 폐플라스틱·폐비닐로 수소 만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